보도자료

HOME > 소비자넷 소식 > 보도자료

이름 정책연구팀 이메일 sobis@chol.com
작성일 2017-05-11 조회수 130
파일첨부 물가 인상 관련 성명서(소비자공익네트워크).hwp
제목
[성명서]국정 공백기 틈탄 식품가격의 부당한 인상 행위를 규탄하며, 식품 가격 내릴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국정 공백기 틈탄 식품가격의 부당한 인상 행위를 규탄하며,

식품 가격 내릴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우리는 기습적으로 가격을 인상한 기업을 규탄하며, 인상 전 가격으로의 원상 복귀 요구와 함께

가격 인상에 편승한 기업의 담합 여부 조사 등 서민물가 안정을 위한 안전장치 마련을 촉구한다!

 

 

- 라면에 이어 치킨값까지 줄줄이 인상... 물가 폭등으로 서민만 죽을 맛

 - ()소비자공익네트워크, 조속한 서민물가안정대책과 지속적 관리 절실

 

 

 국정 공백기를 틈탄 식품가격의 연이은 인상으로 기습 행위와 담합 인상이라며 정부에 강력한 대책을 촉구하는 목소리와 함께 기업들에게 소비자 알권리 차원에서 정확한 인상 근거를 밝힐 것을 소비자는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말부터 평균가격이 라면은 5.5%, 치킨은 8.6~12.5%, 맥주는 6.33% 등 식품 가격이 줄줄이 인상되면서 서민 가계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음에 우리는 유감을 표한다.

 

 ()소비자공익네트워크(회장 김연화(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위원장))에서는 그간 물가안정을 위해 물가감시·모니터링, 업체와의 간담회 등을 개최하면서 물가 인상을 억제하기 위한 활동을 지속해 왔으나 기업은 매번 원부자재 및 인건비, 임차료 상승을 핑계로 소비자단체 의견에 소극적인 대응을 해왔다.

 대부분의 기업들은 원재료비 등 뚜렷한 인상 근거 없이 제품가격 인상을 단행하며, 소비자에게 손쉽게 물가 부담을 지우는 비윤리적인 행위를 일삼고 있다.

 

 우리는 국정 공백을 틈타 기업이 기습적으로 가격을 인상한 것은 소비자를 으로 생각한 결정으로 밖에 인식되지 않기에, 새정부에 서민물가안정을 위한 빠른 대책과 관리를 요청하고자 한다.

 특히 기업들이 내세우고 있는 가격인상 요인과 인상폭이 합리적이고 적정한 것이냐에 대해 소비자들이 의문을 갖고 있는 만큼 서민물가 대표품목에 대해서는 가격에 대한 적정성을 포함한 강력한 가이드라인이 마련되어야 하며 소비자에게 낱낱이 밝힐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또한 필요하다고 본다. 최소한의 생활에 필요한 서민물가 품목의 지정과 관리는 기업의 이윤을 떠나 국가와 기업이 합리적인 가격 결정을 통해 서민가계의 안정을 도모하는 안전장치이기 때문이다.

 

 이에 우리는 국정 공백기를 틈타 가격 인상에 편승한 비윤리적인 기업들을 규탄하며, 각 기업들에게 인상 전 가격으로 내려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

 

 또한 이번 새 정부에서는 서민 물가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사회가 혼란할 때마다 반복되는 기업의 가격인상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강도 높은 범정부적 차원의 대안을 제시해 줄 것을 요청한다. 특히 가격 인상에 편승한 비윤리적인 기업들의 담합 여부 등 조사를 확대하여 부당하게 가격 인상한 기업의 행위를 단호히 척결하여 근거 없는 부당한 인상 행위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물가안정을 위한 노력에 힘써 줄 것을 요청한다.

 

 

이전글
다음글 [보도자료]19대 대통령선거 소비자정책 토론회 개최